유튜버 정배우 “가짜사나이 로건·정은주 불법퇴폐업소 출입”


[사진 로건 유튜브 캡처]

[사진 로건 유튜브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 정은주에 대한 폭로를 예고했다.  
 
정배우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가짜사나이2’ 교관분들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저녁에 업로드될 사건은 김준영(로건)님과 정은주님에 대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정배우는 “증거 체크 끝났다”며 “요약하자면 두 분이 불법퇴폐업소에 많이 다녔다. 옛날 뉴스에 많이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짓거리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년 반 동안 사귄 전 여자친구가 제보를 해줬고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사진, 나이 등을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했다”며 “일반인인데 정말 화가 많이 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배우는 “이런 분들은 1년에 한두 번 나올까 말까다. 잊고 싶은 기억인데 방송에 계속 나와서 스트레스받았다고 한다”며 “지금 인터뷰 촬영 마쳤고 편집 중이며 당사자 의견 듣고 크로스체크 하고 싶어서 로건님과 정은주님께 연락해놓은 상태지만 답변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가짜사나이’는 인기만큼이나 각종 의혹과 여러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근 대위의 채무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추행 처벌에 이어 이번에 로건, 정은주의 불법퇴폐업소 출입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거장의 예술 작품을 만나보세요~”

Read Next

온 가족과 함께하는 한글문화 큰잔치 성료  Hanguel Day Culture Even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