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요르단, ‘영공 비행 개방’ 서명 

이스라엘과 중동 국가 요르단이 7일 하늘을 개방하는 항공 협정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교통부 장관은 이번 협정을 수년간 논의했지만, 지난달 ‘아브라함’ 협정이 체결된 이후에야 이번 협정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협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바레인까지 오가는 비행이 허용됩니다. 

이스라엘 장관은 그러면서 걸프 지역 국가와 아시아, 유럽, 북미 지역까지 가는 비행시간이 대폭 감축될 것이며, 연료 낭비와 공해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협정에 유럽의 항공 교통 통제 기관인 유로컨트롤(Eurocontrol)이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Philly 정유 공장 폭발의 전략적 사이트에서 Drexel 보고서는 커뮤니티 정보의 미래를 구상합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연지은이 ‘탱글녀’라고? 터질 듯 한 비키니 몸매 “깜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