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인훔치기 파문 일으켰던’ 휴스턴, 오클랜드 꺾고 ALCS 진출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올 시즌 직전 ‘사인 훔치기’ 파문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를 발칵 뒤집어 놨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4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에 올랐다.

휴스턴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MLB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3승제) 4차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11-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시리즈 전적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기록, 2017년부터 4년 연속으로 ALCS 무대에 진출했다.

휴스턴의 선발투수 잭 그레인키는 4.2이닝 동안 2피홈런 4실점으로 좋지 못한 투구를 했다. 그러나 이후 마운드에 오른 블레이크 테일러~크리스티안 하비에르~에놀리 파레디스가 무실점을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라이언 프레슬리가 1이닝 2실점했지만, 이미 승부가 휴스턴으로 기운 뒤였다.

타선에서는 홈런 4개를 포함, 14안타를 터트리며 11득점에 성공했다.

반면 오클랜드는 선발 프랭키 몬타스가 3.2이닝 2피홈런 5실점으로 이른 시간에 무너졌다. 불펜도 도합 6실점하며 분위기 반전을 일궈내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라몬 로리아노가 2안타, 4타점 경기를 했지만 빛이 바랬다.

휴스턴은 뉴욕 양키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ALDS경기 승자와 ALCS에서 맞붙는다.

Read Previous

[영상]"바로 뒤에 상어다" 하늘서 들린 목소리, 서핑챔피언 살렸다

Read Next

“‘전광훈 사태’, 성찰 없는 교회에 예견된 결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