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식스센스’ 5회 가짜 식당은 돼지발골 철판구이집…유재석·오나라 실패



  • tvN ‘식스센스’

‘식스센스’ 5회에 등장한 세 곳의 특이한 식당 가운데 가짜는 돼지 발골 쇼를 하는 철판구이집이었다.

8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는 장동윤이 게스트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가짜 식당 찾기에 나섰다.

이날 멤버들이 첫 번째로 찾은 식당은 완도 돌문어, 전복, 킹 타이거 새우 등 해산물이 들어가 한 그릇에 10만9000원인 짬뽕을 판매하는 중국집이었다.

사장님은 “원래 9만9000원으로 하려고 했는데 원가를 생각하다보니까 10만9000원이 됐다”며 “2달 동안 대략 5그릇 정도 팔았다”고 밝혔다.

두 번째 식당은 프리미엄 암퇘지 고기만 취급하는 철판구이집으로 일주일에 두 차례 손님들 앞에서 통돼지를 발골해 바로 구워주는 곳이었다.

철판구이집 사장님은 ‘식스센스’ 멤버들 앞에서 능숙한 솜씨로 돼지고기를 발골했다. 멤버들은 사장님의 실력에 진짜라고 믿었지만 유재석은 사장님과 직원들의 모습을 지켜본 뒤 “무슨 과인지는 모르겠지만 요리에 관련된 학과 교수님과 제자들 같다”고 말했다.

사장님은 식당 내부에 걸린 사진 속 마이크를 찬 모습을 가리키며 질문하자 “제가 강의 때 찍은 것”이라고 답해 유재석의 추측에 힘을 실어줬다.

세 번째 식당은 고기가 산처럼 쌓여 나오는 산더미 물갈비집이었다.

메인 메뉴인 냉면보다 더 유명해졌다는 산더미 물갈비는 다양한 채소와 소갈비, 만두, 수제비에 육수를 넣고 끓인 뒤 콩나물을 40㎝ 쌓고 그 위에 소고기를 덮은 메뉴였다.

이곳 사장님은 산더미 물갈비로 연 매출 8~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산더미 물갈비를 먹던 멤버들은 엄청난 양의 콩나물에 이곳이 가짜가 아니냐고 의심했다.

또 사장님이 “안 흘러넘치게 하는 게 기술”이라고 했지만 국물이 흘러넘치자 가짜로 의견이 모아졌다.

결국 이날 ‘식스센스’에 나온 세 곳의 식당 중 가짜는 돼지 발골쇼를 하는 철판구이집으로 밝혀졌다. 가짜를 맞힌 장동윤, 제시, 전소민, 미주 등은 어깨동무를 하고 빙빙 돌며 환호했다.

철판구이집 사장님을 연기한 사람은 실제 정육점을 운영 중이었고, 직원들과는 처음 보는 사이였다. 2명의 직원 중 한 명은 조리학과 학생, 다른 한 명은 직장인이었다.

Read Previous

윤익세 목사 “충남노회 정통성 박노섭 목사 측에 있는 것 아냐”

Read Next

미 재무부, 이란 18개 금융 기관 제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