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콜’ 장민호·금잔디 커플 노래 대결?…서로의 노래 부르며 미묘한 분위기



  •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절친’ 장민호와 금잔디가 서로의 노래를 부르며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트롯 여사’ 특집으로 최진희, 정수라, 김용임, 서지오, 금잔디, 조정민 등이 출연해 트롯맨들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날 금잔디는 2 대 1로 트롯맨 톱6가 앞서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다음 주자로 호명돼 무대에 올랐다. 금잔디의 대결 상대가 누가 될지 궁금해진 가운데 정동원은 옆에 있는 장민호를 가리키며 “이번엔 제가 아니라 커플 대결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동원의 말은 현실이 돼 금잔디와 장민호가 대결하게 됐다. 금잔디는 “오늘은 적인 만큼 제대로 장민호 오빠를 밟아주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장민호는 “봐주는 것처럼 느끼게 하고 이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금잔디가 “져줘”라고 애교를 부리자 “너의 콧소리는 이번이 마지막이다”라고 경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금잔디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담은 노래를 선곡했다. 그가 부른 노래는 금잔디가 부른 ‘서울 가 살자’였다.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장민호의 모습에 금잔디는 “뭐야”라며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최진희와 정수라는 장민호와 금잔디를 바라보며 “잘 어울린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부끄러운 듯 미소 짓던 금잔디는 물을 뿜어내는 퍼포먼스와 함께 장민호의 ‘역쩐인생’을 불렀다.

댄서들과 함께 신나는 무대를 연출한 금잔디는 1점 차이로 장민호를 눌렀다.

Read Previous

John McMullen : 이글스는 마침내 진정한 정체성을 갖게되었습니다.

Read Next

[한글날 574돌] 한글 ‘띄어쓰기와 가로쓰기’, 처음 도입한 사람은 선교사?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