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울산현대, ‘고교 최대 유망주’ 강윤구 영입…득점왕+MVP 출신



  • ⓒ울산현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고교 최대 유망주’ 강윤구가 울산현대 유니폼을 입는다.

강윤구는 경기도 포천 소재의 축구 클럽인 ‘골클럽FC’ 출신으로, 올해 8월 열린 56회 추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득점왕 타이틀과 함께 최우수선수상을 차지하여 유명세를 얻었다.

강윤구는 경기 조율 능력과 공격적인 성향을 동시에 갖춘 2002년생 공격형 미드필더이다. 경기의 전체적인 판세를 이끌고 득점과 도움에도 직접 관여하며 우수한 경기력을 보여왔다. 축구 센스와 지능이 뛰어나 경기의 템포를 잘 조절해 팀을 이끌며 결정적인 패스로 상대 수비를 완벽하게 무너뜨리는 장면을 자주 연출하며 팀의 구심점으로서 경기를 지배한다.

또한, 탄탄한 기본기와 민첩성을 겸비하여 1대1 상황에서의 돌파 및 슈팅에 의한 득점까지 만드는 집중력을 갖고 있어, 울산현대는 수비지향적인 팀을 상대로도 공격을 용이하게 풀어나갈 수 있는 옵션을 갖추게 됐다.

K리그 구단 산하 유스팀 선수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현재 고등부 최고의 기량을 가진 선수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U-22(22세 이하) 쿼터 규정으로 인해 활용도가 더욱 높아 K리그의 많은 팀들로부터 구애를 받았으나, 결국 울산현대와 계약을 체결하며 내년 K리그 무대로 뛰어들게 됐다.

강윤구는 “K리그 최고의 팀 울산현대에 입단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밝히며 “선배들과 함께 훈련하며 많이배우고 팀에 잘 적응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입단 소감을 전했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좀비탐정’ 황보라, 코믹+감동 오가는 탄탄한 연기 내공

Read Next

“현 낙태 95%가 12주 내… 14주 새 기준에 살아남을 태아 없어”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