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중곡동 알가스집, 알가스 단일 메뉴로 장사 시작…”겉바속촉에 양 많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백종원이 중곡동 알가스집 사장님에게 “초심을 잃지 말라”고 조언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중곡동 시장 앞 골목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중곡동 알가스집은 기존 치즈롤가스에서 신메뉴인 알가스를 단일 메뉴로 해 첫 장사에 나섰다.

알가스는 고기반죽에 밀가루, 달걀물, 빵가루를 묻혀 튀겨낸 음식으로 속까지 잘 익히는 게 관건이었다. 400g 가량의 알가스는 6500원에 판매됐다.

중곡동 알가스집을 찾은 손님들은 메뉴가 나오자 가장 먼저 알가스의 독특한 비주얼을 사진으로 담았다.

알가스를 갈라 소스에 찍어 먹은 손님들은 “이거네. 겉바속촉” “돈가스 좋아하는 사람들은 진짜 좋아할 것 같다”고 호평했다.

다른 손님도 “원래 돈가스가 느끼해서 잘 못 먹는데 이건 안 느끼한 것 같다. 맛있다”고 칭찬했다.

손님들은 알가스 양이 많다고 말했다. 몇몇 손님은 알가스를 조금 남기기도 했다.

백종원은 중곡동 알가스집을 찾아 간판에 적은 가게이름을 물어봤다. 사장님은 아버지의 아이디어를 내놨고 백종원은 ‘알가스’란 이름에 “아버지가 센스가 있으시다”라 말했다.

이어 “초심 절대 잃지 않고 와이프한테 하듯 아버님한테 전화 그대로 하면 사이 좋아진다”는 조언을 전했다.

솔루션 이후 다시 찾은 중곡동 알가스집 사장님은 “직접 해보니까 죽겠더라”며 “TV에 나오는 단편적인 모습만 보고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벽에 부딪힌 상태고 아직 더 커야 되는데 크지 못한 상태였는데 많이 배웠다, 대표님한테. 마음가짐도 많이 배운 것 같다”면서 “다시 찾아오셨을 때 변하지 않고 똑같다고 웃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Read Previous

노벨화학상에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여성학자 2명

Read Next

“구한말 F, TH 발음 표기 시도”…한글을 둘러싼 각종 주장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