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에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여성학자 2명

올해 노벨 화학상에 프랑스의 에마뉘엘 샤르팡티에와 미국의 제니퍼 A 다우드나 등 여성학자 2인이 공동 수상했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로 불리는 유전자 편집 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이들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샤르팡티에는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병리학 교실에 재직 중이며, 다우드나는 미 서부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 교수입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는 지난 2012년 개발된 DNA 교정 기술입니다.

특히 질병을 일으키는 비정상적인 유전자를 잘라 없애거나 변형 시켜 유전병을 비롯해 다양한 질병 치료에 획기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앞서 노벨 생리의학상은 하비 알터와 찰스 라이서, 마이클 호턴 등 3인인 공동 수상했습니다.

또 물리학상에 영국 로저 펜로즈를 비롯해 미국 앤드리아 게즈, 독일 라인하르트 겐첼 등이 받았습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 크로나(약 110만 달러) 가 주어지며 공동 수상일 경우 이를 공평하게 나눕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총신정상화 향한 진심 믿고 협력합시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중곡동 알가스집, 알가스 단일 메뉴로 장사 시작…”겉바속촉에 양 많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