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배슬기 남편 심리섭 직업?…”가방·옷 새 거, 예쁜 거 사주려 돈 버는 것”



  • TV조선 ‘아내의 맛’

가수 겸 배우 배슬기의 남편 심리섭이 오래 된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배슬기에게 “새 거 사주려고 돈 버는 거다”라고 말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배슬기, 심리섭 부부가 출연해 신혼 일상을 전했다.

이날 배슬기는 42만원이 넘게 나온 신혼집 전기요금에 놀라 심리섭에게 잔소리를 했다.

심리섭이 덥다며 에어컨을 계속 트는 바람에 전기요금이 많이 나왔다는 배슬기는 심리섭에게 잔소리를 하며 온 집안을 돌며 불을 껐다.

심리섭은 “괜찮아. 열심히 일 하면 되지”라고 말했지만 배슬기는 “열심히 일 해서 모아야지. 열심히 일 해서 전기요금 내냐”고 소리쳤다.

심리섭은 배슬기의 화를 풀어주려 화제를 돌렸다. 이어 백허그를 하며 애교를 부렸다.

배슬기와 심리섭은 이삿짐을 정리하다 배슬기가 11년째 사용 중인 가방과 얻어 온 옷을 두고 아웅다웅했다.

배슬기는 가방과 옷을 버리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심리섭은 “전남친이 사줬냐”며 “안 아깝다. 이걸 집에 놔둠으로써 장소를 낭비하고 그게 더 아깝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옷을 수선할 돈으로 그냥 하나 사라”며 “옷이랑 가방 새 거, 예쁜 거 사주려고 돈 버는 거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리섭의 직업에 대해 ‘인터넷 컨설팅사 대표’라는 자막이 나왔다. 심리섭의 직업은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유튜브 컨설팅 업체의 대표로도 알려져 있다.

Read Previous

트럼프 대통령 "15일 대선 2차 토론 기대"

Read Next

[위아자 2020]백종원 중식도, 정우성·박보영 셔츠···수지는 아우터 내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