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매우 고마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를 받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입원 나흘 만에 퇴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의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다음주 열릴 2차 TV토론 등 대선 일정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메릴랜드주에 있는 월터 리드 국립병원에 입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를 받던 트럼프 대통령이 5일 저녁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6시 35분경, 하얀 마스크를 쓰고나와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의 질문에 엄지 손가락을 치켜 들고 “매우 고맙다”라는 말만 한 채, SUV에 탑승했습니다. 

이후 초록색 ‘머린1’ 헬기를 통해 백악관으로 향했습니다. 

지난 2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지 나흘만입니다. 

숀 콘리 트럼프 대통령 주치의 등 의료팀은 5일 3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에 필요한 기준을 충족했거나 초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콘리 주치의] “Over the past 24 hours, he’s met or exceeded all standard hospital discharge criteria, thought he may not entirely be out of the woods yet, the team and I agree that all our evaluations, and most importantly, his clinical status, support the presidents’ safe return home where he will be surrounded by world class medical care 24/7”

콘리 주치의는 비록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히 위험을 벗어난 것은 아니지만 가장 중요한 의료 상태에 대해 대통령이 하루 24시간,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자택에 돌아갈 수 있다고 합의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72시간 동안 열이 오르지 않았고, 산소 농도도 정상이며, 신경계에도 이상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의료진의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퇴원 소식을 미리 알렸습니다.

[트럼프 트윗]” I will be leaving the great Walter Reed Medical Center today at 6:30 P.M. Feeling really good! Don’t be afraid of Covid. Don’t let it dominate your life. We have developed, under the Trump Administration, some really great drugs & knowledge. I feel better than I did 20 years ago!”

오늘 저녁 6시 30분, 위대한 월터 리드 의료센터를 떠날 것이며 기분이 매우 좋으며, 코로나를 두려워 말 것이며, 당신의 삶을 지배하도록 두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 아래, 몇몇 상당히 훌륭한 약과 지식을 개발했고, 자신은 20년 전보다 (건강 상태가) 더 좋다고 강조한 겁니다.

또한 전날 저녁, 병원 밖에 있던 자신의 지지자들을 위해 나선 외출 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언론들이 대통령에게 존경을 표하기 위해 수시간, 또는 며칠 동안 병원 밖에 있는 지지자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자신이 안전한 차량에 탔다고 언짢아 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자신이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 언론은 무례하다고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워싱턴 인근 월터리드 국립 군병원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원 치료를 마치고 백악관으로 돌아왔다.

이날 아침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를 독려하는 트윗 18개를 올렸습니다.

주식시장 상황부터 자신의 공약, 치적, 유권자 등록 마감일 등을 설명하며 투표를 당부한 겁니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 중에도 고위 참모들로부터 직접 국가안보 브리핑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마크 에스퍼 국장장관 등으로부터 화상 안보 보고를 받고, 적대국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이용하려는 시도는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고 폭스뉴스가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참모들 사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조기 퇴원이 다시 상태 악화로 이어져 재입원하는 사태가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측근의 감염은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5일 아침에는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도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판정 발표 전날인 4일 백악관에서 폭스뉴스와 인터뷰 했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1일부터 매일 똑같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5일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왔으며 증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필수 인력으로서, 미국인이 필요한 정보 제공을 위해 열심히 일했고, 격리에 들어가서도 원격으로 업무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매커내니의 감염은 지난 1일 이후, 백악관과 의회, 선거대책본부 등에서 발생한 12번째 사례입니다. 

한편, 대선을 한 달여 앞둔 시점에 전해진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 감염 소식으로 향후 대선 캠페인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당장 다음 주 15일,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릴 예정인 2차 TV토론회의가 주목됩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5일, 전문가들이 안전하다고 조언한다면 토론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는 뉴저지에서 ‘과학을 믿으라’며 자신은 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대로 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이 안전하다고 한다면 토론에 참석할 뜻을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4일, 트럼프 선거 캠프의 제이슨 밀러 선임보좌관은 NBC 방송 시사프로그램 ‘미트더프레스’에 출연해 TV토론이 비대면으로 진행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7일 부통령 TV토론회에 나서는 마이크 펜스와 카멀라 해리스도 화상 토론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Read Previous

“낙태 55% 정신적 고통 호소… 주수와 합병증·사망률 비례”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국민연금 수령 5년 미뤘더니 36% 더…월 222만원 받는 60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