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회계 홍석환 장로 “공정으로 투명하게 운영하겠다”



“과분한 직책을 맡겨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드립니다. 항상 기도를 저를 지탱해주셨던 강북성산교회 홍동명 담임목사님과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제105회 총회 부회계로 당선된 홍석환 장로(대경노회·강북성산교회)는 먼저 하나님께 영광을 올렸고, 그를 항상 지지해줬던 강북성산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을 향한 고마움 마음도 잊지 않았다. 또한 온라인 화상총회를 은혜롭게 파회케 하신 하나님과 총회 관계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온라인 화상총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아울러 소강석 총회장님을 비롯한 총회임원들과 총회직원들이 수고가 있었기에 105회기를 순조롭게 출발하는 것 같습니다.”

1년 동안 총회회계를 보필해 총회 곳간을 책임을 지게 된 홍석환 장로는 재정 집행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조했다. “총회재정은 관리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과 정직입니다. 균형 있고 투명한 재정 집행으로 총회의 곳간을 내실 있게 만들어가겠습니다.”

전국남전도회연합회 회장을 더불어 총회 농어촌부장과 군목부장을 역임한 홍석환 장로는 그간의 경험을 통해 소통의 중요함을 느꼈다고 한다. 총회 부회계로서도 상대방의 입장을 먼저 이해하신 겸손한 자세로 섬겨 화평한 총회를 이루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통하는 자세를 바탕으로 제105회 총회가 세움으로 가는 길에 교단 구성원이 동행하도록 독려하겠다는 게 그의 다짐이다. “세움은 총회장님 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총회임원과 상비부, 특별위원회, 총회본부, 총회 소속 기관이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때 세움을 이룰 수 있습니다. 벡터의 합성 원리처럼 교단의 힘이 더해져 하나로 나아갈 수 있도록 헌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일본 디자이너 겐조, 코로나19로 별세…향수병에 그려진 꽃 겐조 아이콘

Read Next

Francisville의 이전 St. Joe 's Hospital 부지에 더 많은 아파트 제안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