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여성에 휘발유 끼얹고 불붙인 前남편…충격의 中영상


중국 영상 공유 플랫폼 더우인에서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는 생전 라무씨의 모습. [사진 더우인 캡처]

중국 영상 공유 플랫폼 더우인에서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는 생전 라무씨의 모습. [사진 더우인 캡처]

중국에서 인터넷으로 실시간 방송을 하던 여성에게 전남편이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3일 중국매체 홍성신문과 AFP통신에 따르면 쓰촨성에서 왕훙(網紅·중국의 온라인 인플루언서)으로 활동하던 라무(拉姆·30)는 지난달 14일 오후 8시 50분쯤(현지시간) 자택에서 실시간 방송 중 전남편에게 변을 당했다.
 
당시 라무가 실시간방송을 시작하자마자 화면이 검게 변했다. 전 남편인 탕(唐)모씨는 칼을 들고 나타나 라무 씨에게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였고, 그는 신체의 90% 이상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라무의 팬들은 사건 직후 몇시간 만에 100만 위안(1억7000만원)을 병원비로 모금하며 회복을 기원했지만 라무는 지난달 30일 결국 숨을 거뒀다.
 
라무는 중국판 틱톡으로 불리는 동영상 플랫폼인 더우인(Douyin)에서 팔로워 수십만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였다. 시골에 살며 주로 요리나 산속 채집활동 등 일상생활 관련 영상을 올려왔다.
 
AFP통신은 전남편이 라무에게 폭력을 행사한 전력이 있었다면서, 이번 일로 중국 인터넷상에서 가정폭력에 대한 분노가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무는 전남편과 지난 5월 이혼하면서 슬하의 두 자녀를 한 명씩 나눠 키우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최근 전남편은 라무에게 재혼을 요구하며 “(재혼하지 않으면) 아이 한 명을 죽이겠다”고 위협했다고 한다. 라무는 전남편을 피해 도망쳤으나 협박과 폭행은 계속됐다고 한다.
 
가족들은 탕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나 이후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한다. 사건이 벌어진 당일이 돼서야 현지 경찰은 고의 살인 혐의 등으로 탕씨를 구금했다. AFP통신은 중국이 2016년에야 가정폭력을 범죄로 규정했지만, 시골 등에서는 지금도 가정폭력이 만연하고 제대로 신고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무의 팬들은 더우인에 추모의 글을 남겼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Weibo)에서도 7000만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정의를 요구하며 해시태그(#·검색을 쉽게 하기 위해 붙이는 기호)를 달았다. 일부 네티즌은 그에게 사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방콕떼창단’ 조세호, 서지석 결혼 답변 오해해 혼란…벌써 결혼 8년차

Read Next

스포츠한국:손흥민, 한달만에 공격P 10개… 아직 시즌은 8개월 남았다[토트넘-맨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