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이 20억 됐다···휴일 놀러갔다 9캐럿 다이아몬드 캔 은행원


미국 아칸소주 모멜에 거주하는 케빈 키나드(33)가 자신이 채굴한 다이아몬드를 들고 웃고 있다.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

미국 아칸소주 모멜에 거주하는 케빈 키나드(33)가 자신이 채굴한 다이아몬드를 들고 웃고 있다.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

미국 공휴일인 노동절에 수억 원 가치의 다이아몬드를 캔 은행원이 현지에서 화제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아칸소주(州) 모멜에 거주하는 은행원 케빈 키나드(33)는 지난 7일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9.07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캤다.
 
이곳은 방문자가 입장료 10달러(약 1만1700원)만 내면 다이아몬드를 캘 수 있는 ‘채굴 공원’이다. CNN에 따르면 1906년 이후 현재까지 이후 7만5000개 이상의 다이아몬드가 이 공원에서 발견됐다. 보통 0.25캐럿 정도의 작은 다이아몬드가 매일 한두개 정도 채굴된다.
 

“빈손으로 돌아가는 게 익숙했는데…”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공원에서 관광객들이 다이아몬드를 채굴하고 있다. [미 관광청 산하 GOUSA 홈페이지]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공원에서 관광객들이 다이아몬드를 채굴하고 있다. [미 관광청 산하 GOUSA 홈페이지]

키나드는 초등학교 2학년 때 현장학습차 공원을 방문한 후 주기적으로 이곳을 찾았지만 늘 허탕만 쳤다. 남들에게는 곧잘 오는 듯한 행운이 자신에게는 찾아오지 않는 것처럼 느껴졌다. 빈손으로 집에 돌아가는 데 익숙해진 30대의 은행원은 이번에도 별다른 기대감 없이 공원을 찾았다.
 
그래서였을까. 무척 반짝이는 물체를 발견했을 때도 그는 “유리인 줄 알았다”고 한다. 공원 보도자료에 따르면 키나드는 수정처럼 보이는 것은 무엇이든 가방에 넣었다고 한다.  
 
공원 내 감별 센터에서 그가 캔 게 다이아몬드라는 전화가 왔을 때도 그는 믿기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너무 놀라 눈물까지 흘렸다”고 했다. 
 

직장상사 “은행 그만둘 거냐”    

케빈 키나드(33)가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에서 채굴한 9.07 캐럿 다이아몬드.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

케빈 키나드(33)가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에서 채굴한 9.07 캐럿 다이아몬드. [아칸소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

현재 다이아몬드는 그가 다니는 은행 금고에 보관돼 있다. 아직 가격 감정을 받지는 않았지만, 최소 수억 원에서 최대 20억원에 달할 수도 있다. 다이아몬드도 품질과 색, 종류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키나드의 직장 상사는 “이제 부자가 될 텐데, 은행을 그만둘 거냐”고 물었다고도 한다. 그러나 그는 “절대 그렇지 않다. 나는 젊고 계속 일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미국 관광청 설명에 따르면 채굴 공원이 있는 아칸소 머프리즈버러 지역은 다이아몬드가 많이 나기로 유명하다. 미국 내 유일하게 일반인에 공개된 화산 지대로 연간 12만명이 방문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전참시’ 고은아, 유병재와 핑크빛♥ “귀엽고 순수해”

Read Nex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