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입원 후 첫 트윗 “잘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 병원에 입원한 후 처음 어제(2일) 밤 트위터에 “잘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모두에게 감사하다(Going well, I think! Thank you to all. Love!!!)”는 짧은 글을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아침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트위터에 직접 알렸습니다.

백악관은 어제 오후,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 병원에 며칠간 입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상태에 있고,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병원에서도 업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요 매체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오한과 발열, 두통 등의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일) 병원을 출발하기에 앞서 트위터에 짧은 영상 메시지를 올리고, 매우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지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렘데시비르’ 투약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의 다국적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주로 중증 코로나 환자에게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콘리 주치의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잘하고 있으며,  어떠한 산소 공급도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전문가들의 논의 에 따라 렘데시비르 투약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콘리 주치의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월터 리드 병원에 입원하기 전, 예방적 차원에서 생명공학업체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 치료제를 대통령에게 투여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펜실베니아 2020 선거 가이드 : 우편 투표 방법; 직접 투표하는 방법 및 선거 결과를 얻는 방법

Read Next

[실미도 50년] "김일성 목 따야한다며 묘 파헤쳐 해골물 먹였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