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20-20+100타점’ 알테어 “메이저리그에서 못한 기록, KBO에서 달성해 기뻐”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가 20(득점)-20(도루) 달성과 함께 100타점 고지도 밟았다.

NC 알테어는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더블헤더 2차전에서 7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12-1 대승을 이끌었다.

알테어는 5회 시즌 20번째 도루를 기록하며 20-20고지를 밟았다. 5회말 볼넷으로 출루한 알테어는 김태군 타석 때 과감하게 2루를 훔치면서 진기록을 달성했다. KBO리그 52번째이자, NC선수로서는 테임즈, 나성범(이상 2015년)에 이은 세 번째 길고이다.

또한 알테어는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홈런을 때려내며 타격감을 과시했다. 시즌 28,29호포로 30홈런 고지도 눈앞에 두게 됐다.

알테어는 이 홈런으로 100타점 고지도 함께 밟았다. 알테어의 100홈런은 NC 선수들 중 양의지와 나성범에 이어 3번째 기록이다.

  • ⓒNC다이노스

한 경기에서 두 개의 진기록을 달성한 알테어다. 경기 후 알테어는 “시즌 초 개인적인 목표로 삼았던 20-20을 기록해 다행이다. 100타점도 목표 중 하나였는데 20-20기록과 함께 동시에 달성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20-20은 메이저리그에서도 기록하지 못했던 기록이라며 “KBO리그에서 처음 달성한 새로운 기록들이기 때문에 더 뜻깊다”라며 기뻐하기도 했다.

이어 알테어는 “드디어 이 기록들을 달성해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 팀이 승리를 거뒀기 때문에 더 기분 좋다”라면서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끝까지 이 좋은 기운을 이어가고 싶다”라고 전했다.

Read Previous

식료품 쇼핑 : 2021 년 NFL 초안에서 이글스에 관심을 가질 수있는 5 명의 대학 유망주

Read Next

정부, 임신 주수 제한 없는 낙태도 검토 중?!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