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홈런 5개 중 3개가 대타 홈런, 대타 이원재의 ‘믿을맨’ 활약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때려낸 5개의 홈런 중 3개가 대타 홈런이었다. NC다이노스 이원재가 대타 3점포로 감독의 기대에 제대로 부응했다.

NC 이원재는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6회 대타 출격, 추격의 3점포를 쏘아 올리며 패색이 짙던 팀을 구해냈다.

6회까지 2-6으로 끌려가던 NC였다. 상대 선발 뷰캐넌에게 꽁꽁 묶이며 고전을 면치 못했던 NC는 6회 1-6 상황에서 박석민의 적시타로 1점을 겨우 따라 붙었다.

그리고 이어진 강진성의 타석. 불행 중 다행으로 선발 뷰캐넌이 내려가고 불펜 우규민이 마운드에 올랐다. NC는 앞선 타석에서 병살타를 쳐낸 강진성을 빼고 이원재를 투입했다.

이원재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2사 1,2루 상황서 나온 이원재는 우규민의 5구 직구를 퍼올려 창원NC파크 가장 먼 곳인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이원재의 시즌 5호포. 이 중 3개의 홈런이 대타로 나서 때려낸 홈런이었다. 대타로 나서 만점활약을 펼쳐 나가고 있는 ‘믿을맨’ 이원재였다.

1차전 활약에 힘입어 이원재는 2차전에서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격한다, 1차전 대타로 나와 홈런과 볼넷을 기록한 이원재가 2차전에서 활약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Read Previous

JJ Redick이 Sixers 'f ***** 날 다시 데려 오지 않아'라고 말합니다.

Read Next

6ABC 기상 학자 멜리사 매기, 11 년 만에 역 출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