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NC 홍성민, 어깨 통증으로 IL행…신인 박시원 콜업



  • 홍성민 ⓒNC다이노스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 투수 홍성민이 어깨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다. 홍성민의 빈 자리는 신인 외야수 박시원이 채운다.

NC는 2일 창원 삼성전을 앞두고 홍성민을 말소하고 박시원을 콜업했다.

이동욱 감독은 “홍성민이 어깨에 통증을 느껴 말소시켰다. 통증이 심한 건 아니지만 일단 부상자 명단에 등록해야 할 것 같다. 이번 주말 동안은 쉬게 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홍성민을 대신해 1군에 올라온 외야수 박시원은 2020시즌 2차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11순위로 NC 유니폼을 입은 신인이다. 퓨처스리그 79경기에 나와 타율 0.246, 3홈런 5도루 37타점을 올린 박시원은 이번 콜업으로 프로 첫 1군 등록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이동욱 감독은 박시원에 대해 “2군에서 잘하고 있었고, 직접 뛰는 모습을 보고자 1군에 올렸다”라며 콜업 배경을 설명했다.

  • 박시원 ⓒNC다이노스



Read Previous

회록서기 정계규 목사 “직무 수행하며 한국교회 생태계 보호에 앞장”

Read Next

페어 마운트 공원의 우드 포드 맨션 뒤에서 발견 된 시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