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록서기 정계규 목사 “직무 수행하며 한국교회 생태계 보호에 앞장”



회록서기 정계규 목사(진주노회·사천교회)는 모든 것을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했다. 지난 회기에 부회록서기로 섬기고, 제105회 총회에서는 회록서기로 봉사할 수 있는 힘은 하나님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총회의 회록서기로 섬기게 된 것을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총대 여러분의 허락을 받아 이 자리에 섰습니다. 부회록서기로 섬기면서 보고 듣고 배운 바를 잘 적용해서 회록서기의 직무 수행에 차질 없도록 하겠습니다.”

총회는 섬김의 자리이자, 연합의 자리다. 정계규 목사는 총회에서 다양한 사역을 하면서 이를 깊이 느꼈다. 그러기에 다른 임원들과 마음을 같이 하여 한국교회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는 총회장님을 잘 보필하겠다고 다짐했다.

“코로나19라는 위기의 시대에 한국교회 생태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일수록 총회가 한 마음으로 생태계 세움을 위해 달려가야 합니다. 총회임원회뿐만 아니라 총회 구성원 전체가 하나가 되어 교회를 위해 헌신하길 소망합니다.”

회록서기는 성총회의 기록을 남기는 사명을 가지고 있다. 그러기에 정계규 목사는 모든 기록과 문서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총회의 모든 문서가 체계적으로 정리될 수 있도록 힘쓰고, 그동안 모든 총회 결의 사항을 누구든지 쉽게 검색해서 열람할 수 있도록 정리하겠습니다.”

그는 끝으로 수년간 갈등을 겪어온 총신대가 정상화가 되고,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총신대는 수년간 아픔을 겪었으며, 이제 정상화의 길목에 서있습니다. ‘세움’이라는 주제처럼 이번 회기에 총신대가 정상화뿐만 아니라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가 되도록 힘을 보태겠습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레바논-이스라엘, 해상 경계선 협상 시작…미국 중재

Read Next

스포츠한국:NC 홍성민, 어깨 통증으로 IL행…신인 박시원 콜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