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가짜사나이2′ 한밤중 긴급 훈련으로 교육 시작 “기선제압·텐션 위해 나쁜 말”



  • 유튜브 ‘피지컬갤러리’

‘가짜사나이2’ 교육생들이 한밤 중 갑작스런 훈련에 넋이 나갔다.

1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를 통해 공개된 ‘가짜사나이2’ 1회에서는 교육장소에 도착한 김병지, 줄리엔강, 힘의길, 이과장, 곽윤기, 손민수, 까로, 지기, 조재원, 머독, 윽박, 홍구, 오현민, 샘김 등 14명의 교육생들이 입소 첫날 밤 갑작스런 훈련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계란은 14명의 교육생들에게 “이제부터 그냥 취침하시고 편안하게 이야기 나누시고 수다 떨다가 편안하게 주무시면 될 것 같다”고 말한 뒤 촬영팀과 함께 간이침대가 놓인 교육생들의 공간을 떠났다.

교육생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빵을 나눠 먹으며 담소를 나눴다. 홍구는 마사지볼로 몸 이곳저곳을 문지르며 몸을 풀었다.

조용히 잠을 자던 교육생들은 갑자기 들이닥친 교관들의 욕설 섞인 외침 소리에 눈을 떴다.

긴급 비상 훈련에서 교육생들은 선착순 달리기를 하고 진흙탕에 입수해 기합을 받았다. 교관들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교육생들을 쉴새없이 몰아치며 극한의 훈련을 예고했다.

“UDT 예비역”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막내 교관 덱스는 “교육생과 교관이 사전에 만나서 얼굴을 익힌 과정이 없어서 교육생들 입장에서는 교관을 봤을 때 ‘저 사람 뭐야?’라 할 수 있기 때문에 기선제압 플러스 긴장하는 텐션을 올리기 위해서 나쁜 말과 행동들이 오갔다”고 설명했다.

전술 디렉터 아슬란은 “교육생들이 잠이 들었을 때 갑자기 깨우고 혼란 상태를 줬을 때 얼마나 정신을 집중하고 아비규환 상태에서 우선순위와 바른 판단을 하는지 보기 위한 훈련”이라고 밝혔다.

Read Previous

Carson Wentz의 수신기에 대한 불운은 일종의 우스꽝 스럽습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이미자 나이 잊은 빛난 근황…임영웅에 ‘2020 트롯 어워즈’ 신인상 시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