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견미리 딸’ 이유비 “엄마, SNS 염탐하며 ‘가슴 너무 파였어’ 잔소리…결국 사고쳤다”



견미리 딸이자 배우 이유비가 SNS에 얽힌 이야기를 풀었다.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추석을 맞이해 가족 같은 케미를 자랑하는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출연했다.

이날 이유비는 과거 SNS에 올린 사진에 악플이 달리고, 어머니 견미리가 반박 댓글을 단 일에 대해 언급했다.

이유비는 SNS에 자신의 셀카 사진을 올렸고, 해당 사진에는 “얼굴만 예쁜 사람이었네”라는 악플이 달렸다. 그 아래에는 ‘swag_miri’라는 아이디가 “누구니 너”라고 응수했다. 해당 아이디의 주인은 견미리였다.

이유비는 스웨그가 들어간 어머니 아이디에 대해 “엄마가 SNS를 하고 싶다고 해서 계정을 만들어 줬다”며 “엄마가 무슨 뜻이냐고 묻길래 ‘우아하다. 고품격’이라고 말했다. 너무 맘에 드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염탐을 하면서 사진 업로드 하자마자 연락이 왔다. ‘야 그런 거 가슴 너무 파였어. 입을 왜 벌리고 있어’라며 잔소리를 하더라. 그러더니 결국 사고를 쳤다. 가만 있으면 괜찮은데”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에 MC들은 “어머니가 멋지다”라며 견미리의 댓글을 옹호했다.

Read Previous

보고서 : Phillies는 정규직 직원에게 '필연적 인'해고를 할 것으로 예상

Read Next

145명중 생존자 4명뿐…뇌 먹는 그놈, 수돗물 타고 온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