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총회장 배광식 목사 “합리적 교단 질서 구축에 힘 보태겠다”



“총회를 섬김에 있어 먼 훗날에 제대로 평가를 받겠습니다. 이러한 마음으로 맡겨진 사명을 엄중하게 감당하겠습니다.”

제105회 총회에서 부총회장에 당선한 배광식 목사(남울산노회·대암교회)는 한 회기동안 총회장을 잘 보필하면서 교단 본연의 모습과 기능이 작동하는 일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배광식 부총회장은 “총회를 섬길 수 있는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며 엄중하고 막중한 사명감을 무겁게 받아들여 끊임없이 하나님께 은혜와 지혜를 구하겠습니다”라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배 부총회장은 교단을 섬기고자 출마를 결심하면서 △장로교 정치원리와 헌법적 가치가 존중되는 총회 △교단의 신학정체성 확립 △정부의 과도한 간섭과 차별금지법 등 교회를 무너뜨리는 사안에 대한 강력 대처 △은급제도 활성화 △재난대응 매뉴얼 구축으로 전국교회에 실질적인 도움 제공 △교회와 노회 분쟁에 있어 총회임원들의 중립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장로교 정치와 총회헌법 해설 등 교단의 정치 및 법에 대해 해박한 이론을 바탕으로 저술활동을 한 배광식 부총회장은 교단 정체성과 합리적인 질서 구축에 역량을 모으겠다는 의지가 공약에 담았다고 할 수 있다.

“WEA와 노회 분쟁 등 교단 내에 다양하고 예민한 문제가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더욱이 코로나19로 교회와 교단이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교단은 적절한 대응과 격려가 필요합니다”라고 강조한 배 부총회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총회 차원의 대처방안 마련 등 어려움을 겪는 노회와 교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총회가 되어 교단의 구심점과 내실을 기해야 지속가능한 발전을 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치른 제105회 총회와 관련해서도 배광식 부총회장은 교단 구성원들의 협력과 기도를 요청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화상회의로 치렀기 때문에 일부 불편과 불만이 있다는 것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배 부총회장은 “타교단에 비해 무난하게 화상총회가 진행됐다고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거점교회에 계셨던 총대님들의 불편이 크실 줄 압니다. 매끄럽지 못한 선거로 마음이 상하신 분들도 있을 겁니다”라면서, 특수한 상황에서 치른 총회이니만큼 이해를 구했다.

이어 배 부총회장은 “우리에게는 총신대의 완전 정상화, 학교에 보탬이 되는 교단, 교단 구성원 간 신학적 입장 차이 등 함께 지혜를 모아야할 산적한 현안들이 많습니다. 거시적인 안목에서 교단의 안정과 화합, 나아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꾀하는 교단을 만들어 가면 좋겠습니다”라고, 교단의 하나됨을 위해 권면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영 하원 국내시장법안 통과에 EU 반발…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사태 격화 

Read Next

보고서 : Phillies는 정규직 직원에게 '필연적 인'해고를 할 것으로 예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