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ly는 10 월 2 일에 레스토랑이 실내 식사를 50 % 수용 할 수 있도록 허용 할 예정입니다.


COVID-19에 대한 필라델피아의 지속적인 진전으로 레스토랑은 금요일에 실내 식사 용량을 50 %까지 확장 할 수 있습니다., 보건 국장 Thomas Farley 박사가 발표했습니다.

레스토랑은 처음으로 9 월 8 일 25 % 수용 인원으로 실내 식사를 재개했지만, 9 월 21 일 펜실베이니아의 나머지 지역이 제한을 50 %로 완화했을 때시는 그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Farley는 화요일 "우리가보고있는 하락 사례는 우리 전략의 성공을 보여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사례 수가 계속 감소하면 제한 사항을 천천히 조심스럽게 축소하겠다고 말했고 지금 그렇게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계속해서 지침을 따르면 더 많은 제한 사항을 완화 할 수있을 것입니다."

실내 식사를 확장하기 위해 필라델피아 레스토랑은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 안전 지침을 준수하도록 주에서 요구하는 자체 인증을 완료해야합니다.

필라델피아에서는 실내 식사가 테이블 당 4 명으로 제한됩니다. 각 테이블의 모든 구성원은 다른 테이블의 식당에서 6 피트 이상 떨어져 있어야합니다. 서버는 마스크와 안면 보호대를 모두 착용해야합니다. 레스토랑은 실내 환기를 개선하고 날씨가 변할 때 가능한 한 야외 식사를 유지하도록 권장됩니다.

Farley는 바 서비스에 대한 제한이 유효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arley는 "이로 인해 수익을 잃고있는 바와 레스토랑에 동정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말 힘들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우리는 술집이 위험도가 높은 상황이라는 것을 절대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들은 식당보다 분명히 위험이 높은 상황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술집 상황 내에서 급속하게 확산되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많이 있습니다."

술집을 폐쇄함으로써 더 많은 파티와 음주 모임을 통해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고 Farley는 말했다. 그는 술집과 연결된 여름 동안 피츠버그에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문을 닫 자마자 케이스 수가 다시 감소하기 시작했습니다.

실내 식탁을 4 명으로 제한하기로 한 결정은 같은 가정의 사람들 만이 제품을 이용하도록 장려하기위한 것입니다. Farley는 4 세 이상의 가족은 실내에서 함께 식사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했지만, 목표는 다른 가족의 친구들이 외식을하지 못하도록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도시의 상업 부서는 충분한 환기가 유지 될 수있는 한 야외 식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야외 위치를 풍화하는 것을 고려하기 위해 레스토랑과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

필라델피아는 화요일에 59 건의 새로운 COVID-19 사례를보고했습니다. 도시 전체 대유행 시작 이후 36,887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3 월과 8 월 사이에 필라델피아에서 이전에 확인되지 않은 376 건의 사례가 총계에 추가되었지만 필라델피아의 현재 진행 상황을 반영하지는 않습니다.

화요일에 한 명의 새로운 사망자가보고되어 889 명의 요양원 거주자를 포함하여시의 사망자 수는 1,801 명에 이릅니다.

시는 실험실에서 테스트가 실행 된 날짜가 아닌 샘플 수집 날짜를 기준으로 사례보고를 시작할 것입니다. Farley는 이것이 앞으로의 전송에 대한보다 정확한 그림을 제공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샘플 수집 일까지 필라델피아는 하루 평균 74 건의 새로운 사례가 발생했으며 테스트 양성률은 2.5 %였습니다. 이 수치는 모두 전주와 비슷했으며 계속해서 도시에서 소문자 수의 경향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마스크 사용에 대한 보건국의 관찰은 필라델피아 주민들이 의무 준수에서 미끄러질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지난주 조사관은 필라델피아 주민들의 약 76 %가 상업 복도에서 마스크를 쓰고 소매점을 떠날 때를 관찰했습니다. 이는 지난달 80-90 % 범위에 있던 비율보다 낮았습니다.

Farley는 "그것은 우리의 관찰에서 매주 무작위적인 변화 일 수 있지만, 확실히 우리가 우려하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특히 날씨가 추워지고 사람들이 안으로 이동함에 따라 이것을 유지해야합니다."



기사보기

Read Previous

기독신문 이사장 석찬영 목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대안 제시하는 언론될 터”

Read Next

스포츠한국:박경, 학교폭력 두 번째 피해자 등장 “눈물 흘리며 구타당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