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옆칸에서 손이 슥…650만원짜리 명품가방 들고 튀었다


서울철도특사경. 서울철도특사경 제공

서울철도특사경. 서울철도특사경 제공

 
경기 안양시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안양역 화장실에서 65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훔친 절도범이 구속됐다. 
 
서울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 24일 상습 절도 혐의로 A씨(59)를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8일 오후 5시쯤, 안양역 대합실 남자 화장실에 양변기 칸에 들어간 뒤 변기를 딛고 올라가 옆 칸 피해자가 옷걸이에 걸어놓은 650만원 상당의 가방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서울철도특사경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추가 범행을 위해 지하철 내를 배회 중인 A씨를 발견해 긴급체포했다.
 
서울철도특사경은 추석 연휴 기간에 서울역 등 주요 역 공중화장실에서 절도 사건이 자주 생길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필라델피아 지역 H Mart(한아름) 5호점 오픈되었다. New H-Mart in Philly Now Open

Read Next

세계 코로나 사망자 100만 넘어…폼페오, 그리스-터키 분쟁 평화 해법 촉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