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남중국해·환경 문제 설전”  


미국과 중국이 환경문제와 남중국해 군사화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무부 대변인은 28일 미국이 “세계 환경 협력의 최대 파괴자”이라며 미국의 군사활동이 남중국해 평화와 안정에 큰 위협을 가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중국은 공해 감소와 대체 에너지 차량 증진 등 환경 보호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정치 공작과 악의적 비방 행위를 중단하고, 세계 환경을 위해 일하며 문제를 그만 일으키라고 충고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성명을 내고 중국이 환경 파괴의 주범이며 남중국해 내 비무장 약속을 저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의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27일 중국이 남중국해 분쟁 지역인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 군도)에서 “난폭하고 도발적인 군사행위를 실시해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 백악관에서 약속했던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 비무장화 발언을 언급하며, 중국은 자신들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세계뉴스  

Read Previous

펜실베니아 선출직 공무원, 투표 용지 비밀 봉투에 대한 인식 제고

Read Next

트럼프 대통령, ‘비판적 인종 이론’ 제재 행정명령 서명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