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프랭클린 파크 웨이 노숙자 야영지 근처에서 칼에 찔려 위독한 남성


필라델피아 경찰은 화요일 밤 벤자민 프랭클린 파크 웨이의 노숙자 야영 시위 근처에서 발생한 찌르기 사건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당국은이 사건이 오후 8 시경에 발생했다고 밝혔다. 6 월 이후 야영지가 남아있는 North 22nd Street의 300 블록에 있습니다.

28 세의이 피해자는 양쪽 다리에 한 번, 머리 뒤쪽에 한 번 찔 렸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는 토마스 제퍼슨 대학 병원으로 이송되어 중환자 상태로 등재되었습니다.

경찰은 체포되지 않았고 무기도 회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야영지의 주민들과 주최자들이 9 월 9 일에 파크 웨이를 떠나라는시의 명령을 계속해서 거부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수개월 동안 실패한 협상은 시가 수용소를 "해산"할 권한이 있지만 시가 있다고 연방 판사가 결정하면서 절정에 달했습니다. 관계자들은 상황을 우호적으로 해결하고자하는 소망을 되풀이했습니다.

두 번째 야영지는 Philadelphia Housing Authority 본사 근처의 Ridge Avenue에도 남아 있습니다.

이달 초 Jim Kenney 시장은 야영지 정리 "수일 작업" 그리고 그는 수용소를 끝내라는시의 명령을 집행하기 위해 경찰이 언제 파견되는지 여부와시기를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시 대변인은 "이 사건은 두 시위 캠프 지역에서 지난 두 달 동안 발생한 다른 공공 안전 사건과 함께,이 캠프가 그곳에 머무르는 사람들을위한 장기 주거 솔루션이 아님을 분명히합니다." 수요일 아침 말했다. "또한 그들은 캠프 근처에 사는 사람들에게 공공 안전 위협을 만듭니다.시 관리들은 오늘 시위 지도자들에게이를 알릴 계획입니다."

시는 야영지 주최측과 재개 된 협상에서 약간의 진전이 있었다고 믿고있다.

대변인은 "시장은이 문제가 가능한 한 빨리 해결되기를 원하지만 그는 항상 강제적 인 해결이 절대적인 최후의 수단이라고 주장 해 왔습니다"라고 대변인은 계속했습니다. "협상 된 합의에 도달 할 수 있다는 희망이 희미한 한, 행정부는 그것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보기

Read Previous

할리스커피, KFC와 한지붕…KG그룹 합류

Read Next

기독신문 사장 최무룡 장로 “공공성·전문성 유지하며 공정한 중재자 역할할 것”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