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니아 공군 수송기 추락…26명 사망

우크라이나에서 25일 공군 수송기가 추락해 최소한 26명이 사망했습니다. 

사고기는 이날 저녁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리코프주 추구예프에서 훈련 중 착륙을 시도하다가 추락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알렉세이 쿠체르 하리코프 주지사는 수송기에는 27명이 타고 있었고 이 가운데 20명은 공군 생도였다고 밝혔습니다. 

쿠체르 주지사는 조종사가 두 개 엔진 가운데 하나가 고장 났다는 보고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험이 많은 조종사들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었을 거라며,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조사를 통해 밝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고기는 우크라이나 공군 소속 An-26 수송기로 사고 당시 비행 훈련을 하고 있었으며 탑승자의 대부분은 하리코프 국립공군대학 사관생도였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사고 진상 파악과 원인 규명을 위해 사고 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오! 삼광빌라!’ 정보석, 집 나간 진경 쪽지에 화들짝…전인화와 과거 인연?

Read Next

[기고] 우리 아이들이 낙태약을 검색하고 있다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