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재무장관 “빈곤국 부채 상환 동결 연장”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25일 빈곤국에 대한 부채 상환 동결을 연장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G7 재무장관들은 이날 화상으로 회담한 뒤 공동 성명을 내고, 지난 4월 승인된 G20의 채무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치는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43개 빈곤 국가에게 약 50억 달러 규모의 부채 상환을 유예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G7 재무장관들은 그러나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가 국가 운영 기관을 상업 대출 기관으로 규정하는 등 조치에 소극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G7 재무장관들은 20개 주요 경제국과 파리클럽 회원국이 G20 재무장관 회의가 열리는 오는 10월 14일까지 공동의 조건에 합의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말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G7의 이 같은 요청을 환영하며, 부채에 대한 투명성과 빈곤국을 도울 수 있는 신속한 움직임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Eagles vs. Bengals : 3 주차 예측, 베팅 배당률 및 방송 정보

Read Next

[김진홍의 아침묵상] 영문 밖으로 나아가자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