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1-7→12-8 대역전’ NC 이동욱 감독 “팀이 하나가 됐단 걸 느꼈던 경기”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창원= 노진주 기자] “팀이 한 곳에 모여 있다고 느낄 수 있었던 경기였다.”

NC는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의 맞대결에서 12-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1위 NC는 3위 LG와의 격차를 5.5경기로 벌렸다. 또한 이날 고척 스카이돔에서 SK 와이번스를 이긴 2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간격도 2.5경기 차로 유지했다.

NC의 선발투수 최성영은 2⅓이닝 동안 5실점 5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으로 와르르 무너지며 조기 강판됐다.

그러나 NC는 1-7로 뒤지고 있던 7회말 양의지(3점 홈런)와 박석민(1점 홈런)의 백투백 홈런을 시작으로 야금야금 추격하더니 막판에 연속 안타 퍼레이드로 경기를 뒤집었다. 특히 8회말에만 무려 7점을 쌓았다.

경기 후 NC의 이동욱 감독은 “오늘 선발이 빨리 무너졌는데 중간 투수들이 흐름을 빼앗기지 않고 제 몫을 다했다”면서 “7회에는 백투백 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고, 8회에는 선수들이 끝가지 포기하지 않으며 빅이닝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7회 주장 양의지의 홈런이 주효했다. 팀이 한 곳에 모여 있다고 느낄 수 있었던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Read Previous

팀 켈러 목사, 美 대선 앞두고 “상대방 악마화 멈춰야”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Dr. Anthony Fauci와의 Phil Murphy 주지사의 실시간 채팅을 보는 방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