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FA컵에 유독 약했던 전북, 7년 만에 결승 진출…’더블’ 노린다



  • ⓒKFA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전북 현대가 성남FC를 꺾고 FA컵 결승에 진출했다.

전북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준결승전에서 구스타보의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2013년 준우승 이후 7년 만에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FA컵에서 유독 약했던 전북은 2005년 우승 이후 15년 만에 대회 우승을 노린다. 아울러 현재 리그에서 울산 현대와 치열한 선두 싸움을 펼치고 있는 전북은 더블까지 함께 노린다.

올 시즌 유독 성남에 약했던(1무 1패) 전북은 성남과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전반 10분 나온 구스타보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했다. 바로우가 왼쪽 측면을 허물고 건넨 침투 패스를 구스타보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성남은 계속해서 공세를 퍼부었으나, 전북은 중원을 더욱 강화하며 흔들리지 않고 골문을 틀어막았다. 결국 경기는 전북의 1-0 승리로 끝이 났다.

Read Previous

NFL 스타 팀 티보의 기도로 살아나… 하나님께 헌신하게 된 인물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Money 's 50 Best Places to Live에 선정 된 2 개의 필라델피아 지역 마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