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실시간 화상 총회, 우려 속 차분히 진행


신임 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회무를 진행하고 있다. 제105회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상 초유의 화상 회의로 열렸다.
신임 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회무를 진행하고 있다. 제105회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상 초유의 화상 회의로 열렸다.

제105회 총회는 다양한 ‘최초’ 기록을 낳았다. 실시간 화상 총회는 그 중 하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1600명이 한 장소에 모여 회무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실시간 화상 회의다. 총회는 새에덴교회를 중심으로 전국에 35개 교회를 거점교회로 지정하고 총회를 진행했다.

총회 역사상 최초로 진행한 실시간 화상 총회는 우려가 적잖았다. 고도의 기술과 장비가 필요한 방식이지만 총회는 불과 10여 일만에 준비해야 했다. 특히 일부 교회는 방송전문가나 장비가 부족해 준비가 쉽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을 인지한 새에덴교회는 방송장비가 필요한 교회들에게 직접 물품을 배급했으며, 총회는 본부 직원을 전국 35곳 거점교회로 파송해 원활한 회무 준비를 도왔다. 새에덴교회와 전국 거점교회는 9월 21일 새벽 5시부터 현장과 방송을 점검하며 만반의 준비를 다했다. 혹시 벌어질 수 있는 방송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오전 11시까지 전국교회를 연결해 예행연습을 진행하기도 했다.

총회본부, 새에덴교회, 전국 35개 거점교회의 노력으로 제105회 총회는 9월 21일 오후 2시에 사고 없이 개회됐다. 1425명 총대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개회예배를 드렸으며, 이어 안정적인 회무가 진행됐다. 거점교회 총대들은 화면에서 중계되는 내용들을 경청하고, 보고서를 확인하며 대체적으로 차분히 집중하는 분위기로 참여했다.

물론 한계도 있었다. 아무도 경험하지 못한 온라인 실시간 화상 총회이기 때문에 일부에서는 영상에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으며, 화면과 음성이 엇박자를 내 거점교회 총대들이 고충을 겪기도 했다.

무엇보다 문제는 전체 총대의 의견을 들을 수 없었다는 점이었다. 거점교회 총대들의 의견이 의장석에서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특히 총회임원 선거가 진행하는 동안 거점교회 총대들은 원성을 쏟아냈지만 의장석은 이를 확인할 수 없었다. 또한 민감한 안건은 토론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이는 토론을 중심으로 한 총회와 온라인 화상회의는 맞지 않다는 점을 알려준 단초가 됐다.

사상 처음으로 진행한 문자투표도 허점을 남겼다. 수십여 명의 총대가 문자를 받지 못해 총회임원 선거에 참여할 수 없었다. 온라인 실시간 회무와 문자투표에 대한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트럼프, 유엔총회서 중국 맹비난…EU 회원국들 벨라루스 제재 합의 난항

Read Next

스포츠한국:K2 김성면, ‘불청’ 출연 이유? “내가 ‘사랑과 우정 사이’ 원곡자 알리려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