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이다’ 역할 톡톡히 한 이승우, 팀내 최고 평점 받아



  • ⓒ신트트라위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지독하게 안풀리던 경기에서 홀로 분전한 이승우(신트트라위던)가 팀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신트트라위던은 22일 (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벨기에 브뤼헤에 위치한 얀 브레이덜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벨기에 주필러 프로리그 6라운드 세르클러 브뤼헤와의 원정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수비와 미드필드에서 뻥뻥 뚫리니 맹공에 시달릴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이날 이승우는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은 패했지만 크게 빛났던 이승우다.

그는 전반 3분 밀접한 상대 수비 사이로 볼을 따낸 이승우는 박스 모서리 근처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수비 다리에 맞고 공이 튕겼다.

팀이 0-2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이승우는 더 움직였다. 전반 40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떨어진 볼을 보고 쇄도해 골키퍼 바로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브뤼헤의 데코스테레가 몸을 날려 수비했다. 전반 41분에는 아크 정면에서 기습적인 중거리포를 날렸지만, 슈팅은 주먹 하나 차이로 골대를 빗나갔다.

후반 14분에는 골대를 맞추기도 했다. 앞에서 볼을 몰고 문전으로 향하던 동료가 넘어졌고, 그 과정에서 공이 뒤로 흘렀다. 바로 뒤에서 공을 낚아챈 이승우는 문전 측면에서 강한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골대를 강타했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승우에게 평점 6.9점을 줬다. 이는 팀내 최고 평점이다.

한편 상대팀 브뤼헤에서는 이날 출전한 14명의 선수 중 무려 11명이 평점 7점을 넘겼다.

Read Previous

분당우리교회 ‘특새’ 첫날 “전신 갑주, 입어야 하는 이유” : 목회/신학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악동뮤지션 이찬혁, 홍대 47억 건물주 됐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