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독립야구단 파주챌린저스 김동진, 삼성 부름 받았다[2021 신인 드래프트]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에서 뛰고 있는 내야수 김동진이 삼성라이온즈의 지명을 받았다.

김동진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5라운드 3순위로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강릉영동대를 중퇴한 김동진은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에서 올 시즌 30경기에 나와 타율 0.481 맹타를 휘두르며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9일 열린 2021 KBO 트라이아웃에서도 부드럽고 빠른 수비로 10개 구단 스카우트들의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트라이아웃 당시 김동진은 “넓은 수비와 빠른 발, 컨택 능력이 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아버지가 못 다한 프로야구선수의 꿈을 이루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는데,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그 꿈이 이뤄졌다.

Read Previous

[통합 1신] 제105회 정기총회 온라인으로 개회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해 봄 학기 말까지 모든 원격 수업을 계속할 필라델피아 커뮤니티 칼리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