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사드 ‘참수작전’ 확인…매티스 반대로 무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시리아의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 제거 계획을 검토했었다고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폭스뉴스’에서 당시 아사드 대통령의 제거 계획이 무산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며 이같은 계획이 논의됐음을 확인했습니다.

이 계획은 지난 2017년 4월 시리아 정권이 민간인들을 겨냥한 화학무기 공격 이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장관이 이 계획에 반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매티스는 매우 과대평가된 장군”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아사드 대통령에 대한 암살 계획 확인은 매티스 전 국방장관에 대한 비난발언 이후 나왔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2018년 말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내 미군을 모두 철수하겠다고 발표한 뒤 사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아사드 대통령을 겨냥한 암살 계획은 “단 한번도 논의된 적이 없었다”며 부인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변명 구실 찾기보다 ‘나부터 회개’ 대각성 필요”

Read Next

Eagles 팟 캐스트 : 얼마나 안 좋은지, 이번 일요일과 이번 시즌에 팀이 리바운드 할 수 있습니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