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치순복음교회, 러시아와 함께 ‘온라인 예배’ : 목회/신학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코로나19 사태로 직접 찾아갈 수 없게 되자
온라인 예배 200일 맞아 ZOOM으로 함께해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목사가 ZOOM으로 함께하는 러시아 목회자들과 한국 성도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교회

서울 대치순복음교회(담임 한별 목사)는 지난 11일 오후 5층 예루살렘 성전에서 러시아와 함게하는 ZOOM 선교예배를 개최했다.

이날 예배는 대치순복음교회가 코로나19로 온라인 예배를 시작한지 200일을 맞아 준비한 특별예배이다.

대치순복음교회는 작년까지 25년째 러시아 성바울신학교를 통해 러시아 선교를 진행했다. 지난 1994년 15명의 졸업생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580여명의 졸업생과 43명의 현지 목회자를 배출하고, 마약치유센터 14곳과 시베리아 전역에 30여곳의 교회를 개척했다.

올해 26주년 러시아 선교를 맞았지만, 코로나19로 현지에 갈 수 없어 고민하다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날 예배는 쌍방향 소통의 장을 마련한 가운데 진행됐다. ZOOM을 통해 30여곳의 러시아 교회와 100여명의 러시아 목회자 및 러시아 성바울 신학교 신학생들이 함께했으며, 대치순복음교회 성도들도 200여명이 함께했다.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목사가 러시아어 응원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교회

양국 성도들은 한국어와 러시아어 찬양을 함께 불러가며 예배드렸다. 대치순복음교회 성도들은 러시아인들을 향해 자신이 만든 러시아어 피켓을 펼쳐 보였으며, 러시아 교회 목회자들과 성바울 신학교 학생들을 환영했다.

한별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은 빛이시고 생명이시다”며 “이렇게라도 예배드릴 수 있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이고, 감사드린다”고 고백했다.

설교 후 기도 시간에는 코로나19가 소멸되고 러시아와 한국에 선교의 문이 열리길 기도했다. 기도 후 함께 찬양을 부르면서, 러시아와 한국이 유튜브와 ZOOM에서 하나가 됐다.

대치순복음교회 측은 “직접 찾아가 만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유튜브와 ZOOM을 통해 새로운 선교의 패러다임을 열게 됐다”며 “언택트 시대에도 러시아 선교는 멈출 수 없다는 다짐과 각오로, 선교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ead Previous

Mailbag : 2020 년에 Eagles와 함께 어떤 긍정적 인 점을 전달할 수 있습니까?

Read Next

아프간정부-탈레반, 12일 카타르서 평화 회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