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신학교 활성화 대책 촉구 – 기독신문


총회 임원회에서 8월 31일 총회신학원의 평생교육원 시설을 폐쇄하고, 총회인준 과정으로 학생모집을 금지하도록 지방신학교에 통보하기로 한 결정(본지 제2260호 보도)에 전국 지방신학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총회 인준 10개 지방신학교 학장 이사장 교무처장 등으로 구성된 지방신학교협의회(회장:한기영 목사)는 총회 임원회 결정이 이루어진 당일 긴급 비대면 회의를 열고, 총회에서 주도하는 지방신학교 졸업생 계속교육과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기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각 신학교가 지역 노회들과 연대하여 ‘지방신학교 활성화를 위한 연구방안’을 제105회 총회에 헌의하기로 결의했다.

헌의안에는 △지방신학교의 운영상 어려움의 실태 파악과 지원연구 △지방신학교 졸업생에게 계속 교육으로 목사안수의 길을 열어줄 것 △지방신학교 자산과 자원을 이용하여 부교역자와 목사 계속교육의 장으로 활용해 줄 것 등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다.

한 지방신학교 관계자는 “총회 임원회의 이번 결정이 향후 지방신학교 인준 취소의 수순으로 이어지는 게 아닌지 우려 된다”면서, 오히려 지방신학교의 활성화를 위한 총회 차원의 전향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방신학교협의회는 8월 26일 대전신학교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현 회장인 전북신학교 학장 한기영 목사를 신임회장으로 재추대했으며, 총무 김대근 목사(서울신 이사장) 서기 이순홍 교수(수원신 교무처장) 회계 백현 교수(대전신 교무처장) 등도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지방신학교의 연대와 결속을 위해 정기모임을 확대해 운영하기로 했으며, 전체 지방신학교 교수·강사 수련회를 실시하는 것으로 사업계획을 편성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사망자 유족과 따로 합의 안한다” 왜

Read Next

IAEA “이란, 농축 우라늄 2000kg 확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