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편·현장 투표 모두 허용하자"…민주 "이중투표는 불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투표를 우편과 투표소에서 두 번 하라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3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우편투표에 서명해 보내고, 투표소에서도 투표를 하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편투표가 집계되면 투표소 투표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편투표와 현장 투표를 모두 하라고 말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 관리들은 한 번 이상 투표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우편으로 투표했다면 선거 당일에 투표소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주 정부는 오늘(4일)부터 유권자들에게 투표용지를 우편으로 보낼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옹호하며 “국민에게 두 번 투표하라고 촉구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민들에게 사기를 조장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소셜미디어 기업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자사의 운영 규칙을 위반했다며 경고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의 고향 델라웨어주 월밍턴에서 연설할 예정입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등을 비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이경섭 칼럼] 예수님 피를 마시고, 성령님을 마시라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스트레이트 슈터 : 'No Holds Barred, The Movie'에 대한 심층 분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