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인종 갈등 시위 ‘커노샤’ 방문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3일 경찰의 흑인 총격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방문했습니다. 

바이든 후보와 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오후  커노샤에 도착해 지역사회 주민들을 만났습니다.

바이든 선거대책본부 측은  ‘”바이든 후보가 주민 10만 도시인 커노샤에서 주민들과 만나 ‘치유’를 위해 미국인을 하나로 모으고 우리가 직면한 도전들에 관해 이야기 하게 될 것”이라고 방문 목적을 설명했습니다.  

커노샤는 지난달 23일, 20대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 씨가 경찰관으로부터 총격을 당한 뒤, 항의 시위가 계속되는 곳입니다.  

바이든 후보 부부는 지역 사회 간담회를 마친 후 시내 곳곳을 둘러보고 총격 피해자인 블레이크 씨 가족도 면담할 예정입니다.  

블레이크 씨는 총격을 당한 후 하반신 마비 상태라고 가족들은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이틀 전인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커노샤를 방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로 피해를 본 상점 주민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습니다. 하지만, 블레이크 씨 가족을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커노샤 경찰관들을 만나 ‘법과 질서’를 강조했습니다.   

커노샤 외에 오리건주 포틀랜드 등지에서도 인종 차별 항위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시위 사태가 주요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예장 통합 전주노회, 전주 예수병원에 500만원 후원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Ivan Provorov, Carter Hart (49 세이브)가 경기 6에서 Flyers 시즌을 구한 세 가지 이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