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세계 2위 람, 세계 1위 존슨 꺾고 플레이오프 2차전 우승… 통산 5승째 – 조선닷컴


입력 2020.08.31 08:55
| 수정 2020.08.31 09:00


4R 합계 4언더파로 존슨과 동타 뒤 연장 첫 홀서 버디… 타이거는 투어챔피언십 진출 좌절








 존 람이 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며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PGA 투어 트위터
존 람이 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며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PGA 투어 트위터

세계 랭킹 1∙2위다운 명승부였다. 세계 랭킹 2위 욘 람(26∙스페인)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챔피언십에서 세계 1위 더스틴 존슨(36∙미국)을 연장전 끝에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31일(한국 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올림피아필즈의 올림피아필즈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람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6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 합계 4언더파 276타를 적어낸 람은 존슨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컵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71만달러(약 20억2300만원)다.

람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7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이후 2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 페덱스컵 랭킹도 종전 9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페덱스컵 랭킹 1위는 여전히 존슨이다. 이에 따라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람과 존슨은 페덱스컵 우승을 놓고 다시 한 번 격돌을 하게 됐다.

이날 존슨에 3타 차 공동 6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람은 전반에 버디 2개를 골라내며 서서히 시동을 걸었다. 후반 들어 10번과 12번 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잡은 람은 15~16번 홀 연속 버디로 1타 차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끝냈다.

그대로 람의 우승으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챔피언 조에서 플레이를 하던 존슨의 극적인 18번 홀(파4) 버디로 연장전에 들어갔다. 존슨은 이 홀에서 13m 거리의 S자 형태로 휘어지는 버디 퍼트를 성공했다. 평소 무표정하던 존슨도 이때만큼은 환호했다.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연장전에 대비하며 몸을 풀던 람도 환호성을 듣고 티잉 구역으로 이동했다.

존슨에게 어퍼컷을 맞고 연장전에 끌려 들어간 람은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이 홀에서 람의 두 번째 샷은 핀에서 약 20m 거리에 떨어져 있어 버디는 사실상 기대하기 힘들어 보였다. 하지만 람이 친 공은 슬금슬금 구르더니 홀로 쏙 들어갔다. 이번에는 람이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성을 내질렀다. 이어 존슨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람의 우승이 확정됐다.

호아킨 니만(칠레)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2언더파 공동 3위, 토니 피나우(미국)가 1언더파 5위에 올랐다. 안병훈(29)은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3오버파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12위에 올랐다. 하지만 안병훈은 페덱스컵 랭킹 33위여서 30명만 출전하는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없게 됐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1오버파 공동 51위에 그쳤다. 우즈 역시 페덱스컵 랭킹 63위에 머물러 투어 챔피언십 출전이 좌절됐다. 임성재(22)도 12오버파 공동 56위로 부진했다. 하지만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9위로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Read Previous

허위보고 밝힌 교회실사 결과, 천서에 적용돼야 한다

Read Next

위스콘신 커노샤, 흑인 남성 피격 항의시위 열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