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포틀랜드 총격사망… 시위대와 트럼프 지지자들 충돌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29일 밤 한 명이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날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대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충돌을 빚었지만, 이번 사망 사건이 두 시위대간 충돌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총성이 들렸고, 가슴에 총상을 입은 사람을 발견한 뒤 의료진이 대응했으나 그가 결국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은 사망자가 백인이며, 모자에 ‘패트리엇 프레이어’ 단체의 문양을 달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포틀랜드 소재 극우단체로 시위대와 충돌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포틀랜드에서는 5월 말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사망한 뒤 석 달 넘게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도 3주간 거리에 나섰고, 29일에는 600대의 차량 시위대가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시위대를 향해 페인트볼 총을 쐈고, 시위대도 이들에게 물건을 던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TV조선] 건강 고민 송대관의 건강법 – 조선닷컴

Read Next

MLB 거래 기한 라이브 : Phillies는 일요일에 매수, 매도 또는지지를 결정해야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