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Live]'하주석 실책→빅이닝' 롯데, 2회에만 4점 획득…한화 기선제압


입력 2020.08.30 17:51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가 한화 이글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대량 득점, 기선을 제압했다.

롯데는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한화와 시즌 11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한동희를 삼진 처리하며 기분좋게 2회를 시작했다. 하지만 한화 유격수 하주석의 실책 하나가 흐름을 바꿔놓았다. 하주석이 딕슨 마차도의 유격수 땅볼을 하주석이 뒤로 흘리며 불안감이 피어오른 것.

김준태의 볼넷이 이어지며 만들어진 2사 1, 2루에서 오윤석이 우측 담장을 직격하는 2루타를 때렸다. 한화 노수광의 펜스 플레이도 좋지 못했다. 그 사이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어 정훈의 적시타, 손아섭의 안타, 서폴드의 폭투가 이어졌다. 롯데는 순식간에 4점을 뽑아내며 2회말을 ‘빅 이닝’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KBO 공식 기록은 서폴드의 4실점을 모두 비자책점으로 기록됐다. 하주석이 마차도의 타구를 잘 처리했다면, 다음타자 안치홍이 유격수 땅볼을 때린 만큼 점수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는 기록원의 판단이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 43,000의 절도 혐의로 기소 된 West Pottsgrove 소방 회사 재무

Read Next

이륙 직전 승객에 도착한 확진문자···의료진이 비행기 세웠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