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요섭, 오늘(30일) 전역…"좋은 음악으로 보답할게요" [전문]


입력 2020.08.30 01:20





[OSEN=장우영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양요섭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년 7개월 7일 동안 힘든 순간도 많았고 행복했던 순간도 많았다”며 “울기도 했고 웃기도 했고, 우울했고, 또 행복했고, 그립기도 하고 속 시원하기도 하고. 참 길고 멋진 영화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양요섭은 “스무 번의 보름달을 함께 세어주신 우리 팬분들을 포함해 길고 긴 이 시간을 견디고 버틸 수 있게 도와주신 수많은 분들 감사하다. 좋은 음악과 조금 더 나아진 모습으로 여러분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은 지난해 1월 24일 의무경찰로 입대했다. 의무경찰로 복무한 양요섭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소식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하 양요섭 전역 소감 전문

2019년 1월 24일. 저만큼 마음 힘들어하셨던 분들이 많은 날이었죠.. 논산 훈련소 그 커다란 운동장 멀리서 손을 흔들어주시며 눈물을 훔치시던 부모님의 모습도 기억나고 많은 팬분들의 응원소리와 낯선 환경에 조금은 상기된 저의 기분과 감정까지도 아직 생생하네요.

1년 7개월 7일 동안 힘든 순간도 많았고 행복했던 순간도 많았습니다. 울기도 했고 웃기도 했고 우울했고 또 행복했고 그립기도 하고 속 시원하기도 하고.. 참 길고 긴 멋진 영화 같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 멋진 영화의 마지막 크레디트에 올라갈 수많은 분들은 제게 너무나도 좋은 사람들이었습니다. 스무 번의 보름달을 함께 세어주신 우리 팬분들을 포함해 길고 긴 이 시간을 견디고 버틸 수 있게 도와주신 수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좋은 음악과 조금 더 나아진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보답하겠습니다.

2020년 8월 30일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충성. /elnino8919@osen.co.kr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Kutztown 대학 교수는 학생들에게 COVID-19를 찾도록 '끝내라'고 말한 것을 후회합니다.

Read Next

이글스 연습 노트, 11 일차 : 나는 거기에 없었지만 어쨌든 당신은 내 노트를 읽을 것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