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보은인사’ 논란 속…”한두건 폼나는 사건만 승진하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8일 전날 단행된 검찰 인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형사·공판부에 전념해온 우수 검사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드리고자 노력했다”면서다.
 
추 장관은 글에서 “지금까지 한두 건의 폼나는 특수사건으로 소수에게만 승진과 발탁의 기회와 영광이 집중됐다면 이제는 법률가인 검사 모두 고른 희망 속에 자긍심을 가지고 정의를 구하는 사명을 다 할 수 있도록 (검찰) 인사를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선 형사부 검사들도 민생 사건을 한 달에 평균 많게는 200건이 넘게, 적게 잡아도 150건씩 처리하면서 많은 고충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故) 김홍영 검사 사례를 언급했다. 김 검사는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2016년 5월 서른셋의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추 장관은 “새내기 검사 김홍영이 희망과 의욕을 포기한 채 좌절과 절망을 남기고 떠난 것을 그저 개인의 불운으로 여길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당연시 여겨온 조직문화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인사에서 우수 여성검사들을 법무부의 주요 보직에 발탁했다”며 “검찰 사상 최초로 서울중앙지검과 부산지검 강력부에 여검사 2명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지금 전체 2212명 검사 중 700명의 여검사가 활약 중”이라며 “제가 검사시보를 했던 1983년에는 딱 2명의 여검사가 있었는데 그 시절에 비하면 비약적인 성과가 이뤄졌다”고 자평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7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이어 전날 후속 인사를 단행했다. 그러나 이후 추 장관이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인연이 있는 검사들이 대거 요직에 배치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보은 인사’가 아니냐는 논란이 빚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정진웅 부장검사도 이번 인사에서 차장검사로 승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Read Previous

‘프리시즌 2G서 3골 폭발’ 손흥민, 해트트릭 다름없는 맹활약 – 조선닷컴

Read Next

“대통령과의 간담회, 서로 이해하면서도 할 말 다 했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