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함께 힘 모아 정상적인 예배로 돌아가자”


청와대-교계 지도자 차담회

문 대통령 “특정 교회 때문에 국민과 한국교회 큰 피해 입어”

한교총 김태영 대표회장 “정부와 교회 협력기구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닌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며 다시 한 번 교계에 방역 협조를 부탁했다. 이에 보수교계는 교회 발 코로나19 확산에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도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월 26일 청와대에서 교계 지도자 16명과 함께 차담회를 갖고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며 “많은 교회들이 비대면 예배로 전환하며 협조하고 있지만, 아닌 교회도 많다. 특정 교회는 사과도 없이 음모론을 주장하며 방역 조치에도 협조하고 있지 않다”고 강경 발언했다. 특히 이번 사태로 국민들도 큰 피해를 입었지만 가장 직접적인 피해는 그동안 신망을 쌓아온 한국교회가 입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덧붙여 “대면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고통을 알지만, 그 고통을 감수해서라도 빨리 코로나19를 종식해 정상적인 예배로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대다수 교계 지도자들은 정부 방침에 협조하겠다면서도 비대면 예배가 길어지는 것은 옳지 않다며 예배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현재의 방식은 정부도 부담이 될 것이고 교회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실효적인 방안으로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김 목사는 “정부와 교회가 협의를 통해 ‘방역 인증 제도’를 시행하고,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교회는 차별화해 현장 예배를 가능하게 하는 방식”이라며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교회는 책임을 묻고 자치단체장이 엄격한 원칙을 적용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예배당의 크기나 전체 좌석 수와 상관없이 기계적으로 모임 인원을 제한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면서 “방역지침을 지키는 가운데 전체 좌석의 30% 정도로 집회 가능 인원을 정했으면 좋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총회장 김종준 목사 역시 “온라인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교회가 전체의 30%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그 교회들은 생명과도 같은 예배를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게다가 시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전국의 모든 지자체를 폐쇄하지 않는데 확진자가 나오지도 않은 모든 교회의 대면 예배를 금지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는 “코로나19 위기는 생명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게 했다”면서 “한국교회가 이른바 ‘전광훈 현상’의 모판이라는 비평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생명의 안전을 위한 방역과 평등사회를 추구하기 위한 노력들이 가짜뉴스에 의해 좌절하지 않도록 진원지를 엄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대표들을 비롯해 예장합동 예장고신 기성 기하성여의도 기장 구세군 등 교단장들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를 감안해 오찬이 아닌 차담회 형식으로 진행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그녀의 요리는 미국의 문화현상”…NYT의 ‘북창동 순두부’ 찬사 – 조선닷컴

Read Next

보고서 : Flyers-Islanders, 기타 NHL 플레이 오프 게임 연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