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X이승기 “10만원 마수걸이 FLEX” 창동 ‘골목’ 편, 백종원도 흐뭇 ‘아주NICE’ [종합] – 조선닷컴


[OSEN=김수형 기자] ‘골목식당’에서 이승기부터 규현까지 도봉구 창동 골목편에 깜짝 방문하며 조력자로 활약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도봉구 창동 골목편이 그려졌다. 

이날 도봉구 창동 골목이 그려진 가운데 백종원이 닭강정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들어서자마자 문제의 마늘을 확인하면서 “다진마늘 쓰지 말라는 이유, 시큼한 마늘 장아찌 냄새가 나기때문”이라면서 재료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은 것에 대해 일침했다. 

백종원은 “두분은 말이 너무 앞선다, 파이팅 넘치고 손님들에게 잘하는 건 좋지만 음식점의 기본은 맛”이라면서 그 기본이 잡혀야 접객의도도 빛을 발한다고 했다.

백종원은 “본질을 놓친 것이 보인다, 아직 기본기를 닦아야할 때인데 안 창피해요?”라고 물으면서 
“성실히 노력하는 사장들 모습이 좋아 진심을 다해 도와주려 했지만 기본적인 것도 눈 가리고 넘어가면 실망감이 더 커진다”고 말해 사장들의 입을 다물게 했다. 

사장님들이 스스로 공부하고 노력하기를 바라는 것. 백종원은 “마늘봉지를 뒤져보지도 않은 것,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 다 연극이고 연기”라면서 일생일대의 기회가 와도 노력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초보 사장들이 기본기를 탄탄히 다지길 바라기에 더욱 강하게 일침했다. 사장들은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푹 숙였다. 

백종원은 “몇 주동안 변화가 거의 없다”면서 다시 한번 비율을 다시 맞춰 보라고 덧붙였다. 가장 이상적인 설탕과 물엿의 비율이 중요하다고. 

마늘 이외에도 보완할 것이 많은 닭강정집 사장들이었다. 백종원은 늘 기본에 충실하길 바라기에 철저한 조언을 전했다. 백종원은 닭강정집에 “준비해두면 이 동네 출신 입맛 까다로운 형님을 보내겠다”고 예고했다. 

이 가운데 이승기가 깜짝 등장, 백종원은 풀이 죽은 두 사장의 기를 올려주면서 피드백도 부탁했다. 
따끔한 충고와 애정어린 조언을 부탁한 가운데 닭강정집에 도착, 타깃층부터 꼼꼼하게 물었다. 
이승기는 “크기와 튀김 코팅을 보러 왔다”며 칭찬으로 사장들의 긴장을 풀어줬다. 진정한 마성의 토크스킬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승기는 기가 죽어있는 사장에게 화제를 빠르게 돌려 동네 얘기로 친근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승기의 친근한 배려에 마음이 녹은 사장은 “우리 학교에 이승기 있다고 자랑하기도 했다”며 자연스럽게 토크를 이어가면서 요리에 집중했다. 

이승기 덕에 긴장이 풀린 사장, 이승기는 비율이 다른 세가지 닭강정을 블라인드 테스트로 맛 보기로 했다. 
신중하게 하나씩 맛을 본 이승기는 물엿보다 설탕비율이 더 많은 쪽을 택했다. 그러면서 반대 의견인 사장의 의견도 귀기울인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MC들은 “전형적인 학생회장 스타일, 소수의 의견을 다 봐준다”면서 “의견을 취합후 부드럽게 정답으로 유도하는 찐리더”라며 감탄했다.  

이승기는 “같이 개발할 수 있어 영광, 일단 백종원 선생님의 의견을 받아들인 후 나만의 아이디어를 만들어라”면서 인생선배이자 동네 형같은 따뜻한 마음과 진심을 담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응원차 10만원 마수걸이까지 전달하며 “재료를 사서 더 많이 연습해라”며 응원, 창동 브라더스로 기념사진을 남겼다. 

다음은 NO배달 피자집이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이 SOS한 이탈리아 셰프는 “피자는 대중음식”이라며 창동 상권에 맞춰 가격을 전할 것이라 했다. 백종원은 메뉴부터 소스까지 양을 조금씩 늘려가며 대용량 레시피를 여늡, 사장님만의 맛도 찾으시길 응원했다. 소스맛은 유지하되 양을 늘리라며 숙제를 전했다. 

대용량 피자소스를 점검하기로 결정, 백종원은 다시 NO배달 피자집을 찾았다. 사장은 곧바로 연구한 피자를 선보였고, 솔루션 한지 일주일만에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전히 바꿔놓은 탓에 백종원을 절망하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피자의 원리를 알아야한다”면서 토핑의 원리와 차이를 직접 선보였다. 

상황실에는 규현이 피자장인으로 컴백, 고향이 근처라고 했다. 규현은 “살진 않았지만 학창시절 추억이 담긴 골목”이라면서 NO배달 피자집을 직접 방문했다. 

그러면서 신메뉴인 참치피자와 살라미피자를 맛보기로 했다. 궁금 반 기대 반 속에서 규현은 주방 근처까지 다가가 피자를 만드는 방법을 유심히 살폈다. 이에 사장도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마침내 피자가 완성됐고 먼저 참치피자부터 시식했다. 규현은 토핑이 새롭다면서 “감동을 받는 맛은 아닌 것 같다”며 냉철하게 평가했다. 이어 가격을 듣더니 “가성비 좋은 피자”라며 맛을 곱씹었다.

계속해서 살라미 피자도 시식, 규현은 “고추기름이 맵진 않은데 맛이 확 느껴지진 않는다”면서 신중하게 다시 맛봤다. 규현은 “고추기름을 평소에 많이 사용하는 편, 고추기름이 들어가서 더 특별함이 느껴지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토핑이 많아 흘러내릴 정도였다. 백종원과 MC들도 “토핑이 많아졌긴 하다”면서 이를 모니터로 바라봤다. 백종원은 규현에게 전화를 걸어 “정확하게 보고 있다”며 감탄, 많아진 토핑 탓에 오히려 맛이 싱거워졌다고 지적하면서 사장에게 배운 그대로 다시 만들어보라고 했다. 

사장은 다시 배운 기억을 살려 처음부터 다시 피자를 만들었다. 다시 적당한 토핑이 들어간 피자를 시식, 
규현은 “더 고소해진 맛”이라면서 토핑 양만 줄이고도 맛이 확연히 달라졌다고 했다. 살라미 피자도 고추기름 양이 적어져 텁텁하지 않아졌다고. 

적당한 토핑으로 맛의 밸런스를 마법처럼 찾은 모습에 백종원도 그만큼 토핑양의 균형과 토핑들의 조화가 중요하다고 공감하면서 “이래서 제 3자가 와서 먹어야한다”며 뿌듯해했다. 

서울 도봉구 창동 골목 솔루션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뚝배기 파스타집을 찾아갔다. 미트볼과 아란치니 파스타로 요리를 연구한 상황에 백종원은 “파스타 러버 이승기가 극찬한 맛”이라며 아란치니 파스타부터 맛 봤다.

비주얼부터 합격한 파스타를 시식, 백종원은 “이러니까 승기씨가 완벽하다고 했구나”라면서 “추가하고 싶은 맛”이라며 남녀노소 불문하고 취향저격할 맛이라며 극찬, 백종원은 “기대 이상인데? 아주 좋다”며 맛과 가격까지 모두 좋다며 감탄했다. 급기야 “두 메뉴 모두 시켜보고 싶은 맛”이라며 어느하나 포기할 수 없는 맛이라며 호평을 이어갔다. 

이로써 총 4가지의 메뉴를 완성, 사장은 “조급하게 욕심내기보다 천천히 성장하고 싶다”고 말해 백종원을 감동시켰다.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공 9개로 1이닝 순삭…패배 속 유일하게 빛난 이상민 [오!쎈 대구] – 조선닷컴

Read Next

Eagles 연습 노트, Day 9 : Andre Dillard는 LT에서 여전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