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태풍’ 바비 상륙지점, 한국과 미·일 예상 엇갈렸다


기상청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기상청

기상청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기상청

제 8호 태풍 ‘바비(BAVI)’의 향후 진로를 놓고 한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가 비슷한 예측을 내놨다. 다만, 상륙 지점을 놓고는 예상이 다소 엇갈렸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12시 기준 서귀포 서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북서진 중이다. 바비는 중심기압 945㍱, 최대풍속 162㎞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강풍반경이 320㎞에 달해 제주 전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바비가 저녁 무렵에 전남 목포 서쪽을 거쳐 북상을 계속하겠고, 자정 무렵에는 충남 서쪽 서해를 지날 것으로 예상했다. 바비는 27일 오전 4시에서 5시 사이에 서울에 가장 가까이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이후 오전 5시에서 6시 사이에 북한 황해도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하겠다. 이후 북한 내륙 지역을 관통한 뒤 중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7일 새벽 태풍이 상륙할 무렵까지도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40m가 넘는 ‘강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기상청 “태풍 신의주 부근 상륙” 

일본 기상청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일본 기상청

일본 기상청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일본 기상청

일본 기상청 역시 바비가 비슷한 경로로 이동할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이 강한 세력을 유치한 채로 북상하면서 서해안 지역 대부분이 초속 25m 이상인 태풍의 위험 범위 내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태풍의 상륙 지점은 한국 기상청과 다소 다른 예측을 내놨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옹진반도 서쪽 해상을 지나 황해도보다 더 북쪽에 있는 신의주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의 기상청 격인 기상수문국 역시 태풍 바비가 신의주 부근에 상륙한 뒤 중국 쪽으로 이동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바비, 모델 예측보다 동쪽으로 갈듯”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미 합동태풍경보센터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태풍 바비 예상진로. 미 합동태풍경보센터

미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일본 기상청과 비슷하게 태풍의 경로를 예측했다. 바비가 백령도 서쪽을 통과해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대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 기상청보다 다소 서쪽으로 태풍이 이동할 것으로 본 것이다.
 
다만, 태풍의 영향 범위는 한국 기상청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초속 17m 이상인 태풍 범위 안에 한반도 서쪽 지역 대부분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이에 대해 당초 모델이 예측한 태풍의 진로보다 실제 태풍이 조금 더 동진할 것으로 판단해 예상 진로를 보정했다고 설명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링링 등 과거 태풍의 진로를 보면 모델 예측보다 동편향하는 경향이 있고, 관측자료를 토대로 예상 진로를 보정했다”며 “태풍의 진로가 차이가 나더라도 영향 범위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Read Previous

MLB 무역 소문 : Can J.T. Realmuto가 이동 중입니까? Starling Marte는 Phillies를위한 옵션입니까?

Read Next

경남 함양서 공무원들이 ‘예배 도중’에 “비대면 명령서” 전달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