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성징 왔니?” ‘아내의맛’ 정동원 성희롱 논란→클립 영상 삭제 (종합) – 조선닷컴


입력 2020.08.26 12:1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아내의 맛’이 가수 정동원의 사생활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클립 영상은 삭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트롯의 맛’에는 변성기 검사를 받기 위해 이비인후과를 방문한 정동원과 임도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의사는 정동원, 임도형에게 “변성기 때문에 왔으니 묻는 거다. 이차성징 왔니?”, “혹시 XX에 털 났니?”라는 질문을 던져 두 사람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정동원과 임도형은 얼버무리며 “네?”라고 물었다가 이내 솔직하게 답했다. 또한 해당 장면에서 ‘변성기와 밀접한 필수 확인 요소”이라는 글귀와 고추 모양이 자막으로 덧붙여졌다.

방송 후 일각에서는 정동원과 임도형의 지극히 사적인 부분을 방송에서 다룬 것이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한창 사춘기로 민감할 수 있는 두 사람의 2차 성징을 전국적으로 공개한 것이 무례하다는 것.

결국 ‘아내의 맛’ 클립 영상에는 해당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구하는 댓글이 천 개를 넘어섰다. 이에 현재 문제의 클립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또 제작진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해당 장면을 편집해서 내보낼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과연 ‘아내의 맛’ 제작진 측이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아들이고 해당 장면에 대해 사과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안보리 의장 "미국, 이란 제재에 추가 조치 취할 입장 아냐”

Read Next

육상스타 볼트, 코로나19 양성 판정…접촉자 조사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