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돈 선교사 60주기 추모 – 기독신문


교육선교사로 평생 한국을 위해 헌신한 윌리엄 린튼(한국명 인돈) 선교사의 60주기 추모행사가 고인이 생전에 설립위원장과 초대 총장을 지낸 대전 한남대학교에서 열렸다.

8월 13일 한남대 정성균선교관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학교 관계자들을 비롯한 추모객들이 함께 한 가운데, 인돈 선교사가 4대를 이은 선교사역을 통해 이 땅에 남긴 수많은 업적들 그리고 온 몸으로 실천한 ‘한국 사랑’ ‘학생 사랑’의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광섭 한남대 총장은 추모사를 통해 “인돈 선교사의 꿈과 비전은 우리를 통해 더 큰 열매를 맺어갈 것”이라면서 “고인이 남겨준 창학정신을 되새기면서 더욱 학생들을 사랑하고 교육에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추모식을 마친 후, 참석자들은 최근 내부를 정비해 인돈 선교사의 교육 및 선교활동 등에 대한 자료들을 새롭게 꾸미고 전시한 오정동선교사촌 내 인돈학술원을 방문하고 고인의 자취를 살피기도 했다.

1912년 스물 한 살 나이로 한국에 찾아온 인돈은 군산 영명학교, 전주 신흥학교와 기전학교, 대전기독학관(현 한남대학교) 등에서 활동하며 일생을 교육선교에 헌신했다. 특히 군산 3·5만세운동 당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 제작을 돕고, 전주 신흥학교 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에는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에 맞서다 미국으로 추방당하는 등 우리 겨레와 애환을 함께 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청와대 앞 시위 막으려? 심야집회 소음기준 강화한다 – 조선닷컴

Read Next

미-중 무역 협상 대표 통화…1단계 합의 이행 재확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