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의 아침묵상] 지금은 개혁이 필요한 때입니다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동두천 두레수도원

▲동두천 두레수도원.

독일의 마르틴 루터가 종교개혁의 깃발을 올린 해는 1517년입니다. 500년이 지났습니다.

잠들어 있던 조선 반도에 복음이 들어온 해는 1885년입니다. 그해 부활절 날 새벽녘에 미국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와 감리교 선교사 아펜셀러가 인천 제물포 항에 도착함으로부터 조선 선교가 시작되었습니다.

135년 세월이 지났습니다. 그간 조선 땅에 전하여진 복음은 3차례 큰 부흥기가 있었습니다. 지금이 4차 부흥이 일어나야 할 때입니다.

조선 교회의 1차 부흥은1907년 평양 장대현 교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평양대부흥 운동이라 일컫습니다. 5년여 지속된 그때의 부흥운동으로 20여만 교인이 증가하였습니다.

2차 부흥은 1950년에 일어난 6.25 전쟁을 전후하여 일어난 부흥입니다. 이때의 부흥으로 한국교회는 2백만 성도를 넘어서게 되었습니다.

민족상잔이란 절체절명의 국난을 당하여 역사의 주인 되시는 여호와 하나님께 의지하는 신심으로 국난을 극복하려는 열망으로 교회가 대폭적인 확장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한국교회의 3차 부흥은 1970년대였습니다. 정부 통계 발표에 의하면 1970년에 한국교회 교인 수가 390만이었는데 10년 후인 1980년에 810만으로 2배 이상 교인 수가 증가하였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때 교회 지도자들이 그릇된 판단을 하였습니다. 장기적 전망을 지니고 교회의 100년 대계를 세워 전략적으로 바르게 나갔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를 못하였습니다.

오히려 한국교회 4대 질병이라고 세인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과오를 범하였습니다. 한국교회의 4대 질병이란 ①무속화 ②세속화 ③물량화 ④귀족화입니다.

지금이 이들 질병을 극복하여야 할 때입니다. 병든 것은 고치면 됩니다. 교회는 탁월한 약이 있습니다. 신약과 구약이란 약입니다.

Read Previous

김혜영, '싱글벙글쇼' 하차 4개월만에 KBS 라디오로 복귀

Read Next

메르켈 총리, 러시아에 ‘나발니 독극물 사건’ 조사 촉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