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영, '싱글벙글쇼' 하차 4개월만에 KBS 라디오로 복귀


방송인 김혜영 [중앙포토]

방송인 김혜영 [중앙포토]

33년만에 ‘싱글벙글쇼’에서 하차했던 방송인 김혜영씨가 다시 마이크를 잡는다.  
KBS는 31일부터 제2라디오(해피 FM)에 ‘김혜영과 함께’가 신설된다고 24일 밝혔다. 시간은 오후 2시. 친정인 MBC ‘싱글벙글쇼’(오후 12시20분~2시)와의 전면전은 피한 셈이다. 김씨의 첫 단독 진행이다. 김씨는 과거 KBS에서 ‘가족오락관’, ‘알쏭달쏭 퀴즈’ 등에서 MC로 활약한 적은 있지만 KBS 라디오 진행은 처음이다.  

김혜영, “제안 받고 고민 끝에 결정. 감사한 일”
15년간 손발 맞춘 김성 작가도 함께 옮겨

앞서 김씨는 5월 방송인 강석씨와 함께 1987년부터 진행해온 국내 최장수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를 떠났다. 또 MBC 라디오에서 20년 이상 마이크를 잡은 DJ에게 주는 골든마우스상을 받은 바 있다. 
당초 ‘싱글벙글쇼’ 하차와 함께 휴식을 취하려 했던 김씨는 KBS로부터 제안을 받고 긴 고민 끝에 KBS 행을 결정했다고 한다. ‘싱글벙글쇼’에서 15년간 손발을 맞춘 김성 작가도 동행한다. 김씨는 24일 통화에서 “쉬고 있는 동안 KBS에서 제안을 해 주셔서 고민 끝에 결정하게 됐다”며 “새로운 도전에 설레기도 하고 책임감도 느낀다. 청취자 여러분들께 좋은 휴식같은 방송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싱글벙글쇼'를 진행한 강석, 김혜영씨 [중앙포토]

‘싱글벙글쇼’를 진행한 강석, 김혜영씨 [중앙포토]

KBS는 이 외에도 2라디오에 신규 프로그램을 다수 편성하는 개편을 시도한다. 오전 7시 출근길에는 팝컬럼리스트 방송인 김태훈이 진행하는 ‘김태훈의 프리웨이’, 오전 9시는 ‘트로트 여왕’ 주현미를 앞세운 ‘주현미의 러브레터’, 낮 12시엔 가수이자 진행자로 활동한 임백천씨가 ‘임백천의 백뮤직’을 선보인다. KBS 측은 “중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라디오”라고 개편 취지를 설명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Philly Catholic League,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고등학교 가을 스포츠 취소

Read Next

[김진홍의 아침묵상] 지금은 개혁이 필요한 때입니다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