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깎아내리기식 폭로→친모 험담?..팬 응원 속 권영찬 “계속 글 올리면 고발”(종합)[Oh!쎈 이슈] – 조선닷컴


입력 2020.08.24 20:13











[OSEN=김보라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을 향한 일부의 폄하와 깎아내리기식 폭로가 이어지는 한편, 팬들은 그에게 지속적인 믿음과 성원을 보내고 있다. 인터넷 공식 팬카페의 회원수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어서다. 그런가 하면 개그맨 출신 상담심리학 박사 권영찬이 협박성 글을 받은 김호중을 위해 비상한 관심을 보여줘 이목이 집중됐다.

연예인 자살 예방협회 소장이기도 한 권영찬은 24일 오후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호중에게 욕설을 보낸 네티즌 A씨에게 경각심을 알렸다. 

김호중의 전 매니저와 관계된 사람으로 알려진 A씨는 김호중의 안티카페(前김호중 팬카페)에 김호중과 전 매니저가 주고받았던 SNS 메시지를 공개한 것에 이어 이와 관련한 비방글 및 협박글을 잇따라 게시했다.

이에 권영찬은 OSEN에 “제가 김호중에 관한 욕설 제보 메일을 받고 깜짝 놀랐다”며 “소속사나 본인이 가만히 있는데 내가 나서야 하는지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연예인이라고 해서 무차별적으로 온라인에서 욕을 먹는 것을 바라볼 수 만은 없었다”고 직접 나서서 지지를 표한 이유를 밝혔다. 

앞서 권영찬은 지난 23일 A씨가 남길 글을 본 후 같은 날 오후 9시께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던 바.

이어 권영찬은 “경찰에서 (A씨가 올린 글에 대해) 협박 및 명예훼손, 모욕죄에 해당한다는 것은 확인했다”며 “제가 당사자나 소속사의 위임장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고소는 할 수 없다. 다만 고발은 가능하다. 계속해서 글을 올리면 고발해서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톱7에 들기 전 오락 삼아 불법 스포츠도박을 했었던 것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김호중은 팬카페에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오늘(24일) 그의 어머니가 ‘미스터트롯’ 출신 임영웅과 이찬원을 험담했다는 의혹에 관해 소속사 측은 이날 “몰랐던 이야기”라며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B씨와 그의 친누나가 김호중의 전 카페(현재 김호중 안티카페)에서 논란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러나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김호중 SNS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교회에 대한 정부 지침, 불순한 목적 아닌가” : 문화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사진]정지석,’화끈한 2연승’ – 조선닷컴 – 스포츠 > 스포츠 포토

Don`t copy text!